도서명 : [비소설] 그리움의 무게만큼 가벼워졌다
지은이 : 김무균
페이지 : 144
크 기 : 128×207
발행일 : 2018년 04월 23일
ISBN : 979-11-5571-583-3
가 격 : 8,000원
서 점 :
목 차 :

시집을 내면서

 

1_ 愛哀애애

무창포 이야기 / 칠석(七夕)에 내리는 비 / 해바라기 / 몰두(沒頭) / 그리움도 세월처럼 나이를 먹는다 / 이별/ 이별에 대하여 / , 혹은 기다림 / 철쭉 / 남자의 사랑도 천년을 간다 / 새벽이 오기 전에 / 단장(斷腸) / 고등어 / 친구 결혼식 / 천년/ 덕수궁 돌담길 / 너는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느냐

 

2_ 無慾무욕

신년운세 / 길조(吉兆) / 이화원 동백 / 입춘 / 봄 꿈 / / 개나리 / 아지랑이 / 목련 / 천년대계 / 춘정(春情) / / 선운사에서 / 매미 / 불암산(佛巖山) / 옥수수 / 노안(老眼) / 폭포 / 탈속(脫俗) / 일출(日出) / 정선(旌善)에서 / 초추풍광(初秋風光) / 단풍 / 홍시 / 창공(蒼空) / 패러독스 / 변명(辨明) / 어린애들의 말은 / 극기(克己) / 자운봉에서 백운대를 보다 / 동지(冬至) / 씨앗과 나무와 숲

 

3_ 日常일상

1월의 일요일에 내리는 새벽비의 느낌 / 아침 / 가을의 시작, 혹은 갈색 커피의 온기 / 눈에 대한 기억 / 비가 있는 마을 / 겨울 인상(印象) / 맨발의 청춘 / 축제(祝祭) / 성북역 비둘기 / 도봉산 가는 길 / 스카이블루의 와이셔츠 / 인생 / 가면(假面) / 이력서(履歷書) / / 생손앓이 / 싸움 / 생활계획표 / 시인 / 부재(不在)



내 용
:

사랑 속에 있었지만 사랑을 알지 못했고 인연이 사랑임을 알지 못했다. 알고 보니 모든 것이 일상이었고, 무욕도 일상이었다.”

김무균 시인의 맑은 감성이 일상을 보듬으니, 마른 일상조차 따스하게 다가온다. 시인은 어린 시절 상주에서의 추억과 직장인으로서의 삶을 70여 편의 시로 정리해 펴냈다. 작가는 사랑의 설렘과, 그리움, 상실 등을 담은 시들을 통해 힘든 인생길에서 오롯한 한 생애를 살아가며 지친 현대인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고 있다. 시와 함께 작가의 소회를 짧은 에세이 형식으로 풀어내어 작품에 대한 이해를 더욱 높이는 한편, 시인의 따뜻한 마음이 더해져 긴 여운을 남길 것이다.


  표지 내용
 
[비소설] 핀란드에서 찾은 우리의 미래
우리와 데칼코마니처럼 닮은 핀란드, 그들은 무엇이 달랐나! 두 나라는 너무도 많이 닮았다. 오랜 세월 동안 배고픔과 빈곤에 시달렸고 주변 강대국 틈바구니…
지은이 : 강충경, 가격 : 17,000원
 
[비소설] 역사의 역습
카오스 이론으로 살펴본 세계문명사!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자연과학과 인문학의 융합을 통한 구조주의적 사고관은 세계사를 이해하는 데 필연적이다. 『역…
지은이 : 김용운, 가격 : 25,000원

 
[스포츠.건강] The Champion 2019-2020:…
더 이상 완벽한 유럽축구 가이드북은 없다! 2019-2020시즌 유럽축구의 필독 바이블 『The Champion』 국내 최고•최강의 유럽축구 가이드북 『The Ch…
[비소설] 걷다 느끼다 그리다
대한민국 대표 설계회사 정림건축의 임진우 대표, 그가 바쁜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에게 글과 그림으로 만든 정신적 여백을 감성이라는 이름으로 선사한다!…

 

 
[비소설] 역사의 역습
카오스 이론으로 살펴본 세계문명사!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자연과학과 인문학의 융합을 통한 구조주의적 사고관은 세계사를 이해하는 데 필연적이다. 『역…
[비소설] 핀란드에서 찾은 우리의 미…
우리와 데칼코마니처럼 닮은 핀란드, 그들은 무엇이 달랐나! 두 나라는 너무도 많이 닮았다. 오랜 세월 동안 배고픔과 빈곤에 시달렸고 주변 강대국 틈바구니…